[쫑픽]로마의 식수대 사용법

  • 미분류

 이탈리아는 여름에 많이 뜨거운 날씨를 보인다. 5월 중순부터는 햇빛도 따가워 지지만 6월 중순쯤 되면 낮기온이 35도를 넘어가고 7~8월에는 40도를 넘는일이 허다하다. 그래서 물을 자주 마시는것이 좋은데, 다행히도 로마 곳곳에는 식수대가 있다.

 로마하면 수로 이야기가 나오면서 트레비분수 까지 연결되는 장대한 스토리가 있지만, 의외로 식수대 사용법은 공유가 안되는것 같다.

 식수대는 대부분 내 무릎 높이 즈음에 위치하기 때문에 대부분 두 손으로 물을 받아서 먹거나 혹은 생수 통에 담거나 하는데 아래의 방법으로도 사용가능하다.

대부분 저런 구멍이 있어서 식수대 처럼 마실 수 있다. 
그런데 저 물을 마시면 된다, 안된다 말이 많은데 나의 판단으로는 마셔도 된다.

하지만

주변 환경이 좀 찝찝하다.

여러 사람이 입대고 마시거나 손이 닿았고, 결정적으로 길가는 강아지들이나 비둘기 들이 저 물을 마시기 때문에 깨끗한 환경은 아니다. 그리고 석회질 성분은 말할 것도 없다.

 그래서 일반 생수를 권하긴하지만 여행하다보면 뜨거운 여름에 시원한 물이 급하게 땡길 때는 저런 식수대가 매우 요긴하다는 것은 부정 못할 것 같다.